한동훈, 체포안 설명 8분 넘기자…“짧게 합시다” “왜 이리 시끄럽냐”

  发布时间:2023-12-05 20:56:26   作者:玩站小弟   我要评论
제1 야당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진행됐다. 2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려는 듯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눴 。

제1 야당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은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진행됐다. 2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려는 듯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. 민형배·김용민 의원 등 친명계 의원들이 서동용·문정복 의원에게 뭔가를 심각하게 설득하는 장면도 포착됐다.

오후 3시30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체포동의안 제안 설명이 시작될 때도 긴장된 분위기는 유지됐다. 그러나 한 장관의 설명이 8분을 넘어서자 민주당 의원들이 “짧게 합시다”라고 고함을 치기 시작했다. 장경태 의원은 “뭐하는 겁니까! 국회의원 법안 제안 설명보다 더 길게 하네!”라고 소리를 질렀고,한동훈체포안설명분넘기자짧게합시다왜이리시끄럽냐 정청래 의원은 “말이 되는 소리를 하라”고 외쳤다.

김진표 국회의장이 “의원 여러분,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. 의석에서 조용히 경청해 달라”고 당부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고성을 멈추지 않았다. 한 장관은 더 이상 설명을 이어가지 못했다. 여야 원내대표가 의장석에 불려나간 상황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이 목소리를 높여 항의하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“왜 이리 시끄럽냐”고 소리치며 대치하기도 했다. “국민 앞에서 설명할 의무가 있다”고 버티던 한 장관도 끝내 증거에 대한 설명을 생략한 채 체포의 필요성만 이야기하고 연단에서 내려갔다.

相关文章

最新评论